[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지미 팰런. / 제공=Andrew Lipovsky, NBC

그룹 방탄소년단, 지미 팰런. / 제공=Andrew Lipovsky, NBC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NBC 인기 토크쇼인 ‘더 투나잇 쇼 스타링 지미 팰런'(The Tonight Show Starring Jimmy Fallon, 이하 ‘지미 팰런쇼’)에서 신곡 무대를 최초 공개한다.

‘지미 팰런쇼’는 13일(이하 현지시간) 공식 SNS를 통해 “방탄소년단이 오는 24일 ‘지미 팰런쇼’에 출연한다”고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방탄소년단은 네 번째 정규 ㅇ음반 ‘맵 오브 더 솔 : 세븐(MAP OF THE SOUL : 7)’의 타이틀곡을 무대 위에서 처음으로 공개한다.

진행자 지미 팰런과의 인터뷰는 물론, 뉴욕의 상징적인 장소들을 방문하는 등 스페셜 방송이 꾸며질 예정이다. 처음 공개되는 타이틀곡 퍼포먼스에 대해 지미 팰런은 “방탄소년단이 뉴욕 그랜드 센트럴 터미널을 장악했다”고 언급해 궁금증과 기대를 높였다.

방탄소년단의 ‘지미 팰런쇼’ 출연은 2018년 9월 ‘아이돌(IDOL)’ 이후 두 번째다. 앞서 ‘지미 팰런쇼’의 제작진은 방탄소년단의 이번 출연을 예고하며 공식 SNS에 방탄소년단에게 물어보고 싶은 질문을 보내달라는 게시물을 올려, 트위터 전 세계 실시간 트렌드 1위에 오르는 등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21일 새 음반을 발표하고 본격 활동에 나선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