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2'(사진=채널A)

'도시어부2'(사진=채널A)


‘도시어부2’ 도시어부들이 몬스터급 거대 어종을 낚으러 뉴질랜드 대항해를 나섰다.

13일 오후 방송되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 대항해시대’(이하 ‘도시어부’ 시즌2) 9회에서는 두 MC 이덕화와 이경규가 다이나믹 듀오, 남보라와 함께 꿈의 출조지 뉴질랜드로 낚시 여정을 시작하는 모습이 펼쳐진다.

전 세계 낚시꾼들의 천국이자 청정 대자연이 숨 쉬는 뉴질랜드 대항해의 이번 포인트는 랜펄리뱅스로, 뉴질랜드 NO.1 포인트로 알려져 과연 어떤 낚시가 펼쳐질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이경규는 출조에 앞서 “여기 고기들은 태어날 때부터 8짜”라며 무한 기대를 드러냈고, 대상어종인 킹피쉬와 농어, 하푸카의 깜짝 놀랄만한 크기와 무게에 도시어부들의 기대가 더욱 폭발했다고 한다.

18시간의 기나긴 여정을 거쳐 첫 출조지에 도착한 도시어부들은 몬스터급 거대 어종들을 만날 기대감에 그 어느 때보다도 긴장한 모습이었다고. 대어를 낚겠다는 열정 에너지로 낚시에 몰두하는가 하면, 곳곳에서 폭풍 릴링을 선보이며 물고기와 힘겨루기를 펼쳤다고 전해져 궁금증이 쏠린다.

‘도시어부’의 새 기록이 탄생하는 등 여기저기서 치열한 사투가 벌어진 가운데, 상상도 못했던 생물체가 연이어 낚이며 모두가 깜짝 놀라는 광경이 펼쳐졌다고 해 시선이 집중된다. 이경규는 “수족관에서만 보다가 실제로 보니 놀라웠다”며 가슴을 쓸어내렸다고.

특히 이번 뉴질랜드 여정은 코스타리카 낚시편의 일등공신인 청새치 챔피언 매트 왓슨의 초대로 이뤄진 만큼, ‘팔로우 미’ 완장을 찬 낚시 고수의 눈부신 활약에 다시금 기대가 쏠리고 있다.

뿐만 아니라 ‘도시어부’ 두 번째 황금배지를 노리는 최자와 ‘낚시 초보’ 개코가 펼치는 환상의 듀오와, 열정 에너지를 폭발시킨 낚시 1년차 명랑소녀 남보라의 활약이 두 MC와 어떤 특급 케미를 선사하게 될지 시청자의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