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아무도 모른다’ 캐릭터 포스터./사진제공=SBS

‘아무도 모른다’ 캐릭터 포스터./사진제공=SBS

SBS ‘아무도 모른다’ 측이 13일 김서형, 류덕환, 박훈, 안지호의 4인 4색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오는 3월 2일 방송되는 ‘아무도 모른다’는 경계에 선 아이들, 그들을 지키고 싶었던 어른들의 이야기를 담은 미스터리 감성 추적극이다. “좋은 어른이란 무엇일까”라는 화두를 던지는 문제작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날 공개된 캐릭터 포스터 속에는 네 배우와 캐릭터의 존재감, 미스터리하면서도 감성적인 드라마의 분위기, 의미심장한 메시지까지 모두 담겨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먼저 김서형의 분위기가 감탄을 자아낸다. 사진 속 김서형은 황량한 길 위를 홀로 걷고 있다. 그의 강렬한 눈빛은 무언가를 찾으려는 듯한 절실함으로 가득하고, 다부진 표정은 굳은 의지를 보여준다. 극중 광역수사대 강력1팀 팀장인 차영진 캐릭터의 걸크러시한 느낌까지 완벽히 살려낸 김서형의 표현력이 놀랍다. 여기에 “너한테 무슨 일이 생기면 내가 어떻게 모를 수 있겠어”라는 문구는 김서형이 이토록 찾아 헤매는 ‘너’가 누구인지에 대한 호기심을 유발한다.

인물의 상황을 그대로 담아낸 류덕환의 연기력도 돋보인다. 류덕환은 무언가에 좌절한 듯 털썩 바닥에 주저앉아 있다. 카메라를 바라보지도 않고, 고개를 푹 숙인 채 ‘좋은 어른’이 되고 싶었지만 한 발 물러설 수밖에 없었던 이선우 캐릭터의 고뇌가 고스란히 느껴진다. “안전한 거짓과 불편한 진실 사이에 저는 멈춰 있어요”라는 문구는 이 같은 캐릭터의 혼란스러운 감정을 더욱 깊이 있게 보여준다.

안지호의 쓸쓸함도 눈길을 끈다. 그는 교복 차림으로 길 위에 서 있다. 그러나 또래 아이들의 밝음은 없다. 오히려 어른보다 더 쓸쓸한 분위기다. 여기에 “나한테 나쁜 일이 생기면 아무도 몰랐으면 좋겠어요”라는 문구는 이 아이에게 무슨 일이 생길지, 이로 인해 김서형을 비롯한 어른들이 어떤 일을 겪을지, 이 아이가 쥔 비밀은 무엇일지 호기심을 남긴다.

마지막으로 박훈의 존재감도 특별하다. 박훈은 끝없이 뻗은 길을 뒤로 한 채 홀로 의자에 앉아 있다. 카메라를 쏘아 보는 매서운 눈빛, 속내를 감추려는 듯 의미를 알 수 없는 표정 등이 시선을 강탈한다. 찰나를 포착한 포스터로도 이토록 맹수 같은 느낌을 안겨준 박훈의 열연이, 그가 만들어낼 백상호 캐릭터가 기대된다.

특별한 캐릭터를 더욱 특별하게 만들어주는 배우들의 연기력, 작품 전체를 관통하는 미스터리하면서도 쓸쓸한 분위기, 여운 짙은 호기심까지 모두 보여줬다. 베일을 벗을수록 더욱 기대가 치솟는 ‘아무도 모른다’는 ‘낭만닥터 김사부2’ 후속으로 다음달 2일 오후 9시 40분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