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태건 기자]
지난 11일 열린 SBS와 GMA그룹의 업무협약체결식(위)/ 사진제공= SBS

지난 11일 열린 SBS와 GMA그룹의 업무협약체결식(위)/ 사진제공= SBS

SBS를 대표하는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이 베트남, 인도네시아에 이어 필리핀에 상륙한다.

SBS는 지난 11일 필리핀의 대표적인 지상파 채널 GMA 엔터테인먼트 그룹과 ‘런닝맨’ 공동제작을 골자로 한 계약을 체결했다.

GMA 엔터테인먼트 그룹은 올해 70주년을 맞이한 필리핀 지상파 채널이다. 이날 행사에는 펠리페 고손(Felipe L Gozon) GMA그룹 회장을 비롯해 질베르토 두아빗(Gilberto R. Duavit, Jr.) 사장, 펠리페 얄롱 부사장 등 주요 경영진들이 대거 참석해 ‘런닝맨’ 공동제작에 대한 큰 관심을 표했다. SBS에서는 글로벌콘텐츠biz팀 김용재 부국장과 김수환 차장이 참석했다.

펠리페 고손 회장은 “우리는 ‘런닝맨’이 한국 뿐만 아니라 다른 나라에서도 최고의 인기 프로그램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 필리핀에서도 큰 관심을 받은 최고의 프로그램으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용재 부국장은 “이번 필리핀판 ‘런닝맨’은 다시 한 번 SBS의 공동제작 능력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라며 “올해 베트남(시즌2), 인도네시아에 이어 필리핀에서 방송됨으로써 ‘런닝맨’은 명실상부한 글로벌콘텐츠로 자리매김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SBS는 베트남, 인도네시아에 이어 필리핀에서도 ‘런닝맨’ 공동제작 계약 체결을 성사시키며 ‘런닝맨’이 ‘신(新) 한류’ 확산의 새로운 기폭제가 될 것을 기대하고 있다.

‘런닝맨’ 공동제작 소식이 전해지자 필리핀 현지에서는 벌써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필리핀 트위터에서는#RunningmanOnGMA가 실시간 검색어 2위에 오르고, 필리핀 인기 연예인들이 먼저 출연에 관심을 보이는 등 필리핀판 ‘런닝맨’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