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MBN ‘트로트퀸’ 방송 화면.

사진=MBN ‘트로트퀸’ 방송 화면.

TV조선 ‘미스트롯’ 출신 김양의 무대에 태진아가 눈물을 흘렸다.

지난 12일 방송된 MBN ‘트로트퀸’에서는 윤은아와 김양의 트로트 대결이 펼쳐졌다. 보이스팀 윤은아와 트로트팀 김양은 ‘트로트 자존심 대결’ 주제로 무대에 올랐다.

김양은 심수봉의 ‘비나리’를 선곡했다. 그는 “나만의 중저음으로 시청자 여러분을 적셔드리겠다”는 포부를 밝혔고, 매력적이고 절절한 목소리로 무대를 사로잡았다. 윤은아는 박재홍의 ‘울고 넘는 박달재’를 선곡해 구성진 목소리로 시청자와 관객의 귀를 호강시켰다.

두 사람의 무대가 끝나자 태진아는 “나 정말 울었다. ‘비나리’ 내 애창곡인데 눈물이 나더라”며 김양의 무대를 호평했다.

김양은 “태진아 선배님께서 데뷔할 때부터 큰 힘이 돼줬다. 제가 데뷔했을 때 CD를 드렸던 생각이 난다. 늘 따뜻한 말씀해주셨는데 무척 감사하다”며 눈물을 보였다.

태진아는 아끼는 후배 김양에게 한표를 던지며 전폭적 지지를 보냈다. 이날 김양과 윤은아는 3대 3 무승부로 대결을 마무리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