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명훈, 추모곡 '그리다 그립다 보고파 가고파' 일부 공개
2018년 발매 무산됐던 곡
천명훈 추모곡 / 사진 = 한경DB

천명훈 추모곡 / 사진 = 한경DB

천명훈의 故(고) 김환성 추모곡인 '그리다 그립다 보고파 가고파'의 일부가 공개됐다.

NRG 천명훈은 13일 자신의 SNS에 발매가 무산됐던 곡 '그리다 그립다 보고파 가고파'의 일부분을 공개했다.

이에 대해 천명훈은 "이 노래는 2018년 5월 NRG로 발매하려고 했지만 반대에 부딪혀 무산됐던 곡이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그는 "오직 환성이만을 생각해서 만들었다면 거짓말이겠지만 환성이와, 내가 살면서 사별한 많은 사람들을 그리워 하고 내가 겪었던, 그동안 표현할 수 없었던 마음을 노래한 곡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천명훈은 "환성이는 1997년 깨비깨비로 활동하던 시절 방송국 화장실에서 처음 얘기를 나누었고 NRG 멤버 합류를 권유했다. 나는 그 누구보다도 환성이를 그리워 했다"고 밝혔다.

끝으로 천명훈은 고 김환성을 향해 "환성아, 너가 가끔 보고싶지만 오늘 이후로 편히 잠들어있는 너를 더이상 깨우지 않겠다. 영면해라. 사랑한다"고 담담하게 인사를 전했다.
천명훈 추모곡 / 사진 = 천명훈 SNS

천명훈 추모곡 / 사진 = 천명훈 SNS

한편 고 김환성은 지난 2000년 6월 6일 감기 증세로 입원했으나 3일 후 갑작스러운 고열과 호흡곤란 증상으로 뇌사상태가 됐다. 결국 일주일만인 15일 19세 나이로 요절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