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유재석./사진제공=MBC‘놀면 뭐하니?-뽕포유’

유재석./사진제공=MBC‘놀면 뭐하니?-뽕포유’

MBC ‘놀면 뭐하니?’의 유재석이 이번엔 ‘하프 연주자’로 나섰다.
‘놀면 뭐하니’ 측은 13일 “유재석이 오늘 오전 예술의전당 클래식 공연에 하프 연주자로 무대에 올랐다”며 “시작한 지 한 달 만에 예술의전당 무대에 오르는 하프 영재의 면모를 보여줬다”라고 밝혔다.

이어 “훌륭한 선생님의 지도와 오케스트라 단원들의 배려 속에서 오늘 스페셜 무대로 한곡을 협업했다”며 “자세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유재석이 ‘하프 연주자’로 무대에 오른 공연은 예술의전당의 대표 마티네 콘서트인 ’11시 콘서트’다. 이날 열린 ’11시 콘서트’는 여자경의 지휘로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가 베르디 오페라 ‘아이다’ 중 ‘개선행진곡’, 베토벤 교향곡 ‘영웅’ 1악장 등을 연주한다. 피아니스트 김홍기와 바이올리니스트 이문경이 협연자로 나섰다.

이번 깜짝 공연은 오케스트라 단원인 유재석의 하프 스승과의 인연으로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예술의전당 측 관계자는 “유재석이 이날 공연 마지막 순서인 앙코르 무대에서 하프 주자로 연주에 나섰다”고 밝혔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