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예술의전당 '11시 콘서트' 하프 연주자로 등장
예상 못한 유재석 등장에 객석 환호
유재석 / 사진 = 한경DB

유재석 / 사진 = 한경DB

개그맨 유재석이 하프 연주 공연 도전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유재석은 13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11시 콘서트' 앙코르 무대 때 하프 연주자로 깜짝 등장했다. 객석에선 당초 특별 게스트가 있다는 공지가 있었지만 예상도 못한 유재석의 등장에 "유재석 아니야?" 하고 웅성거리며 곳곳에서 박수소리와 환호가 터졌다.

유재석의 하프 연주자 변신은 MBC '놀면 뭐하니?'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앞서 유재석이 트로트 가수, 라면 셰프에 이어 하프 연주자에 도전한다는 소식이 전해져 화제에 올랐다.

이날 방송에서 유재석은 드레스 대신 말끔한 턱시도 차림으로 등장했다. 그는 마에스트라 여자경의 지휘 아래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와 베토벤의 '이히 리베 디히(Ich liebe dich)'를 하프 연주했다. 단독 하프 연주는 아니었으며, 다른 베테랑 하프 연주자와 함께하며 보조를 맞추며 발군의 실력을 뽐냈다.

연주를 마친 후 유재석은 "제가 있을 자리가 아닌데 있는 건 아닌가 여러 생각이 들었다"라며 "함께해주신 분들과 격려와 응원해주신 분들께 박수 드린다. 클래식을 1도 모른 채 시작했지만 앞으로 클래식을 더욱더 사랑하고 아끼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