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 유도 국가대표’ 조준호, “‘핑거게임’ 올림픽 때보다 더 떨려”

[연예팀] ‘핑거게임’ 최종회가 방송된다.

금일(13일) 오후 11시 XtvN과 tvN에서 동시 방송되는 ‘핑거게임’ 최종회에서는 ‘마술의 신(神)’ 최현우, 이준형, 전범석과 ‘스포츠의 신’ 조준호, 최병철, 곽윤기가 출연한다.

그간 ‘핑거게임’은 미니어처 세트에서 펼치는 각양각색 손가락 게임으로 재미를 선사했다. 서울 남산타워, 드라마 ‘응답하라 1988’ 덕선이네 골목길 등 대한민국 랜드마크를 정교하게 축소한 미니어처 세트가 감탄을 불러 모았다. 손가락에 온 신경을 집중시킨 선수들의 긴장감 넘치는 표정은 안방극장의 몰입감을 높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칠 수 없는 게임들이 다시 이어진다. 마술사 연합 팀 최현우, 이준형, 전범석은 눈보다 빠른 손가락을 지녔다며 자신하지만, 첫 게임부터 유료 연습 게임을 두고 눈치 게임을 벌인다.

이어 운동 신경과 끼로 뭉친 ‘운칠끼삼’ 팀 조준호, 최병철, 곽윤기는 본격 게임에 돌입하기 전, 남다른 티키타카로 웃음과 기대를 높인다. 하지만 유료 연습 게임 앞에서 작은 손짓 하나에도 술렁이고, 급기야 전(前) 유도 국가대표 선수 조준호는 “올림픽 때도 이렇게는 안 떨었다”며 솔직한 심정을 고백한다.

(사진제공: tvN)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