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태현 사과 "건강하게 작업하겠다"
남태현 사과 /사진=한경DB

남태현 사과 /사진=한경DB

그룹 사우스클럽 멤버 남태현이 팬들에게 걱정을 끼친 것에 대해 사과했다.

남태현은 지난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며칠 동안 걱정하게 해서 미안해서. 낭떠러지 앞에서 음악과 대화하는 방법이 최선이 아님을 알았어요"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남태현은 "봄이 끝나기 전 남태현과 사우스클럽의 최선의 음악으로 인사드릴게요. 조금 더 건강하게 작업할게요. 숨 막히지 않게 많이 사랑하고 아껴가면서 노력할게요. 항상 날 아껴주고 사랑해주는 사람들 고마워요"라고 덧붙였다.

앞서 남태현은 지난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서 "제가 요즘 어떤 곡을 써야할지도 모르겠다. 열심히 만드는데 대중들 코드와 맞지 않는다고 한다 내가 잘못하고 있는건지"라고 입을 열었다.

또한 그는 "저도 해킹을 당했다. 저의 개인 정보와 만났던 사람 사진 싹 다 가지고 있더라. 나는 범죄를 저지르거나 마약을 한 적은 없다. 나와 엮인 사람들이 피해를 볼까봐 막고 싶었다. 그래서 요즘 완전히 혼자 지낸다"고도 말했다.

더불어 지난 11일 인스타그램 라이브방송에서도 남태현은 약을 먹고 총을 찾으며 소리를 지는 등 행동을 보여 팬들을 경악시키고 걱정시킨 바 있다.

다음은 남태현의 입장 전문

며칠동안 걱정하게 해서 미안해요. 낭떠러지 앞에서 음악과 대화하는 방법이 최선이 아님을 알았어요.

봄이 끝나기 전 남태현과 사우스클럽의 최선의 음악으로 인사드릴게요! 그리고 조금 더 건강하게 작업할게요.

숨막히지 않게 많이 사랑하고 아껴가면서 노력할게요. 항상 날 아껴주고 사랑해주는 사람들 고마워요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