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문복 (사진=장문복 SNS)

장문복 (사진=장문복 SNS)



그룹 리미트리스 멤버 장문복이 사생활 폭로에 대한 심경을 전했다.

장문복은 12일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짧은 기간 참 많이도 싸웠다. 계속되는 너의 의심과 구속은 좋은 추억마저.. 당분간 아픔도 남겠지만"로 시작하는 심경글을 게재했다.

이어 장문복은 "좋아한다는 이유로 서로의 선은 넘지 말아야지. 너와 나의 인연은 여기까지인것 같다"라며 "좋아하는 마음이라고 모든게 용서되는건 아니야..할많하않"이라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앞서 지난 11일 자신을 장문복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한 A 씨는 "장문복의 실체를 밝히겠다"며 장문복과 함께 촬영한 사진 등, 교제 당시 있었던 일을 폭로해 논란이 일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