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리미트리스의 장문복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리미트리스의 장문복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리미트리스 멤버 장문복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한 여성이 장문복의 사생활을 폭로했다.

지난 1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장문복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한 누리꾼이 그의 실체를 밝히는 글을 게재했다.

글쓴이는 장문복과 지난해 10월 말부터 최근까지 만남을 이어왔다고 밝히면서 “처음 만난 곳은 지인과의 술자리였다. 장문복은 풀린 신발끈을 보며 등쪽으로 손을 올린 후 ‘다른 곳을 풀까’라는 말을 했다. 술자리에서 계속 기댔고 어깨동무, 허리를 감싸는 등의 접촉을 시도했다”고 폭로했다. 장문복과 연락처를 교환하고 호감을 갖게 된 이 여성은 “장문복이 키스에 이어 관계까지 요구했다. 사귀는 사이가 아니면 하고 싶지 않다고 거절하니 사귀자고 했다”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이 여성은 장문복이 늘 관계를 요구했고 심지어 용돈을 요구해 보내준 적도 있다고 설명했다. 또 자신과 사귀는 도중에 많은 여성들과 연락을 했으며 자신의 생일엔 등 떠밀려 케이크를 줬지만 다른 여자들의 생일에는 기프티콘까지 챙겨주고 있었다고 했다. 크리스마스 콘서트 역시 여자친구인 자신 외에 다른 여자들을 초청했고 이에 대한 해명을 요구하자 성의없는 태도를 보였다고 주장했다.

장문복의 소속사 오앤오엔터테인먼트는 해당 글을 확인하고 진위 여부를 파악 중이라는 공식입장을 밝혔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