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더 게임’ 스틸컷./사진제공=MBC

‘더 게임’ 스틸컷./사진제공=MBC

MBC ‘더 게임: 0시를 향하여’(이하 ‘더 게임’)에서 옥택연과 임주환의 날 선 대립을 한다.

12일 방송되는 ‘더 게임’에서는 20년 만에 다시 재회하게 된 옥택연(김태평 역)과 임주환(구도경 역)의 맞대면 현장이 공개된다.

‘더 게임’은 죽음 직전의 순간을 보는 예언가와 강력반 형사가 20년 전 ‘0시의 살인마’와 얽힌 비밀을 파헤쳐가는 이야기다.

지난 방송에서 임주환의 진짜 정체를 알게 된 옥택연은 그에게 진짜 원하는 게 무엇인지 물었고, 이에 대한 대답으로 이연희(서준영 분)가 언급돼 서로를 향한 적대심은 더욱 커져갔다. 특히 이연희의 이름을 듣자마자 “건드렸단 봐. 죽여 버릴 거니까 너”라며 분노를 참지 못하는 옥택연에게 임주환은 “재밌겠네. 경찰 앞에서 자살할지, 너한테 죽을지”라고 여유롭게 응수해 살얼음판 같은 차가운 냉기류가 걷잡을 수 없이 퍼졌다.

무엇보다 옥택연은 자신을 인질로 삼은 임주환이 경찰들에게 포위된 채 자살을 하게 될 것을 예견했기 때문에 비극적인 운명을 암시하는 이들의 관계에 어떤 전개가 펼쳐지게 될 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와 관련해 이날 공개된 스틸에서는 두 남자 사이의 더욱 팽팽해진 긴장감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임주환을 쏘아보는 옥택연의 날카로운 눈빛에서는 비극으로 치닫고 싶지 않은 두려움 또한 느껴진다. 임주환의 표정 변화도 눈길을 끈다. 옥택연을 마주할 때에는 여유로운 듯 보이면서도 때때로 묻어나는 그의 무표정에서는 왠지 모를 슬픔이 느껴지는 것. 특히 홀로 교회 안에 앉아있는 임주환의 모습은 그가 왜 괴물이 될 수밖에 없었는지, 아직 드러나지 않은 그의 진짜 얼굴을 더욱 궁금하게 만든다.

‘더 게임’ 제작진은 “20년 만에 운명적으로 다시 만난 옥택연과 임주환의 양보 없는 대결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며 “두 남자 사이의 치열한 심리전을 따라가다 보면 더욱 ‘더 게임’의 매력을 진하게 느낄 수 있다. 더욱 업그레이드 된 스릴과 서스펜스, 그리고 휴머니즘이 동시에 전달 될 것”이라고 말?다.

‘더 게임: 0시를 향하여’는 12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