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 게스트로 출연한 배우 신혜선. /사진=방송 캡처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 게스트로 출연한 배우 신혜선. /사진=방송 캡처

배우 신혜선이 악플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12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이하 ‘철파엠’)에는 영화 ‘결백’의 주인공 배우 신혜선이 ‘특별초대석’ 게스트로 출연했다.

신혜선은 팬카페 회원이 증가했다는 말에 “팬카페는 제가 가입이 안 돼 있어서 회원수를 모른다”며 “긍정적인 댓글을 달아주시면 힘이 난다. 악플을 보면 기분이 좀 그렇다. (악플이) 없는 사람이 어디 있겠나”라고 말했다.

김영철은 “없는 것보단 있는 게 낫다”고 위로했다. 이에 신혜선은 “물론 안 좋은 댓글을 보면 기분이 안 좋다. 그런데 악플이 너무 없으면 지인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