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하루만 2억원 벌어들여…내일 '살인의 추억'도 개봉

이탈리아도 '기생충' 열풍…박스오피스 1위 기염

아카데미 4관왕을 차지하며 세계 영화사를 새로 쓴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 열풍이 이탈리아에도 밀어닥쳤다.

12일(현지시간) 일간 라 레푸블리카에 따르면 이탈리아에서 개봉된 기생충은 전날 하루에만 15만6천858유로(약 2억원)를 쓸어 담으며 현지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기생충이 이탈리아에서 벌어들인 총수입은 255만9천976유로(약 33억원)에 달한다.

현재 현지 최고 흥행작으로 꼽히는 코미디 영화 '여름이 싫어'(Odio l'estate)도 기생충의 위세를 막지 못했다.

신문은 이 소식을 전하며 아카데미 작품상을 받은 영화가 그 후광 효과를 보는 '오스카 현상'이 새로운 것은 아니지만 기생충의 흥행 행진은 놀라울 정도라는 취지의 평가를 덧붙였다.

이어 "13일부터 기생충 상영관이 거의 400개까지 늘어날 전망이라며 기생충 물결이 얼마나 지속될 지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썼다.

이탈리아에서는 봉준호 감독이 2003년 연출한 '살인의 추억'도 개봉할 예정이어서 아카데미 수상으로 한껏 고조된 한국 영화에 대한 관심은 당분간 지속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탈리아도 '기생충' 열풍…박스오피스 1위 기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