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 스틸컷./사진제공=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스틸컷./사진제공=SBS

12일 방송되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21번째 골목인 공릉동 ‘기찻길 골목’ 편이 처음 공개된다.

기찻길 골목은 최근 아기자기한 공방, 카페들이 생겨나고 있는 경춘선 숲길 옆에 위치한 곳이다. 유동인구가 많지만 이 골목 안에만 유독 손님이 없다. 기찻길 골목 상권이 죽은 이유는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백종원은 경춘선 추억담을 이야기하며 “내 고등학교 동창이 신대철”이라고 밝혀 요식업계의 대부가 아니라 뮤지션이 될 뻔한 사연을 공개한다.

백종원은 기찻길 골목의 첫 가게로 자녀 사교육비를 위해 요식업에 뛰어든 ‘삼겹구이집’을 찾는다. MC 김성주는 세 아이의 아버지이자 학부모로서 날이 갈수록 치솟는 사교육비 때문에 맞벌이를 하는 사장님에 깊이 공감하며 누구보다 진심으로 응원한다.

그러나 집에서 하던 그대로 주먹구구식의 요리를 선보이는 사장님의 모습에 크게 당황하고, 김성주는 급기야 삼겹구이 시식 도중 먹는 동시에 뱉어냈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장사만 17년째 도전하고 있는 동갑내기 부부 사장님이 운영하는 ‘야채곱창집’도 소개된다. 이 가게는 촬영 전 제작진이 15번 사전 답사한 결과 단 한 명의 손님만 목격될 정도로 극심한 손님 가뭄에 힘들어한다. 이에 MC 정인선이 직접 시식에 나서지만, 김성주와 마찬가지로 시식과 동시에 곱창을 뱉어내 모두를 충격에 빠트린다.

마지막 가게는 오직 단골손님들만 찾아오는 ‘찌개백반집’이다. 3MC는 단골손님들과 서슴없이 대화하는 모녀 사장님의 모습을 지켜보던 중 지금껏 보지 못한 특이한 장면을 목격한다. 같은 백반 메뉴지만 손님에 따라 상차림이 서로 다른 것. 이에 찌개 백반집의 손님 차별 이유가 무엇일지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찌개백반집 사장님은 6000원짜리 백반을 배달하기 위해 택시를 타고 이동해 지켜보던 이들을 폭소케 한다. 각양각색 공릉동 기찻길 골목 세 가게와의 첫 만남은 오늘(12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