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타곤 후이 “스케일 커진 무대, 다채로운 그룹 수식어 붙었으면”

[오서린 기자 / 사진 김혜진 기자] 펜타곤 후이가 이번 활동으로 얻고 싶은 수식어를 밝혔다.

2월12일 오후 서울시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그룹 펜타곤의 첫 번째 정규 앨범 ‘유니버스 : 더 블랙 홀(UNIVERSE : THE BLACK HALL)’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이날 쇼케이스에서는 타이틀곡 ‘닥터 베베(Dr. 베베)’ 무대가 최초 공개됐다.

멤버 후이는 “저희가 첫 번째 정규 앨범인만큼 기존에 해보지 못했던 것들, 스케일이 크다는 느낌이 드실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했다”고 첫 번째 정규 앨범을 위해 신경 쓴 점을 말했다.

이어 “다인원 그룹이다 보니 기회가 많지 않았는데 댄서 분들과 함께 무대를 꾸미게 됐다”며 “노래 스케일도 커지고 무대 스케일도 커지고 전체적으로 임팩트가 강한 무대를 만들기 위해 노력을 많이 했다”고 설명했다.

또 후이는 “여러 콘셉트를 모두 소화할 수 있는 다채로운 그룹이라는 수식어가 붙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있다”고 활동을 통해 이루고 싶은 목표를 언급했다.

한편, 펜타곤의 첫 번째 정규 앨범 ‘유니버스 : 더 블랙 홀’은 금일(12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