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펜타곤의 홍석이 12일 오후 서울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린 첫 번째 정규앨범 ‘유니버스 : 더 블랙 홀(UNIVERSE : THE BLACK HALL)’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했다. /

그룹 펜타곤의 홍석이 12일 오후 서울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린 첫 번째 정규앨범 ‘유니버스 : 더 블랙 홀(UNIVERSE : THE BLACK HALL)’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했다. /

그룹 펜타곤의 홍석이 복근을 노출했다.

펜타곤이 12일 오후 서울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첫 번째 정규앨범 ‘유니버스 : 더 블랙 홀(UNIVERSE : THE BLACK HALL)’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유니버스 : 더 블랙 홀’은 펜타곤이 데뷔 후 약 3년 4개월 만에 선보이는 첫 번째 정규앨범으로, 폭넓은 음악적 스펙트럼과 화려한 퍼포먼스로 무한한 가능성을 입증해온 펜타곤의 한층 더 성숙해진 모습을 만나볼 수 있다. 타이틀곡 ‘Dr. 베베’는 힙합 리듬을 기반으로 한 일렉트로닉 장르의 곡. 누구나 사랑에 빠지고 이별하고 상처받고 미쳐가고 다시 사랑하며 반복되는 ‘사랑의 굴레’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 후이가 작곡, 작사에 참여했고 우석이 작사에 참여했다.

이날 멤버들은 파격적인 의상으로 눈길을 끌었다. 홍석은 복근을 노출했고 후이는 가슴 근육을, 또 다른 멤버들은 망사 의상으로 조금씩 노출했다.

홍석은 “앉아 있는데 뱃살이 접힐까봐 힘을 주고 있느라 힘들다”고 솔직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뮤직비디오 촬영 전에도 단수를 했는데 쇼케이스도 복근 노출 의상이라고 해서 단수를 했다. 목이 탄다”고 고백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