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입자’ 송지효, “내 친근한 이미지가 영화에 해 끼칠까 봐 걱정해”

[김영재 기자 / 사진 김혜진 기자] 송지효가 ‘런닝맨’에서와는 다른 얼굴을 예고했다.

12일 오전 서울시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영화 ‘침입자(감독 손원평)’의 제작보고회가 개최돼 손원평 감독, 배우 송지효, 김무열이 참석했다.

‘침입자’는 실종 후 25년 만에 집에 돌아온 여동생과 그를 의심스럽게 지켜보는 오빠 그리고 그 가족들 사이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

송지효는 실종된 지 25년 만에 집에 돌아와 어딘지 모르게 불안하고 은밀하게 가족 품으로 파고드는 유진 역을 맡았다. SBS ‘런닝맨’에서의 모습과는 전혀 딴판이다. 송지효는 “내 친근한 이미지가 스릴러고 무거운 이 영화에 영향을 끼칠까 봐 걱정이 컸다”며, “하지만 그 걱정을 고칠 만큼 시나리오와 캐릭터가 좋았다”고 했다.

손원평 감독은 영화 ‘여고괴담3-여우 계단’에서 송지효의 서늘하고 미스터리한 면을 발견했다. 감독은 “그 오랫동안 가려져 있던 모습을 마지막 한 방울까지 쥐어짰다”며, “송지효의 정말 새로운 모습을 기대해 달라”고 부탁했다.

전에 없던 얼굴에 시도한 송지효와 이번이 첫 장편 영화인 손원평 감독의 공통점은 ‘도전’이다. 서로의 의욕이 어떤 시너지 혹은 충돌을 가져왔을까.

기자의 질문에 송지효는 “감독님께서 ‘뭔가 삐져나온 느낌이 있으면 좋겠다’라는 말씀을 많이 하셨다. 그 정도, 크기, 위치를 감독님과 많이 이야기 나눴다”고 운을 뗐다. 엔딩이 그 의견 교환의 정점이었다. 송지효는 “엔딩에서 모든 갈등이 해소된다. 그 지점에서 어떤 감정으로 연기해야 하는지를 내내 고민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때 그 감정이 맞았는지 틀렸는지 아직 잘 모르겠다. 그 지점에 대한 답이 나는 감독님과 달랐다. 나중에 감독님께 여쭤보고 싶은 부분”이라고 답했다.

한편, 영화 ‘침입자’는 3월12일 개봉한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