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입자’ 김무열, “‘스릴러 3학년’ 원해…‘정직한 후보’와 다른 캐릭터”

[김영재 기자 / 사진 김혜진 기자] 김무열이 ‘스릴러 3학년’을 별칭으로 희망하며 출연작 두 편이 정확히 한 달 간격으로 개봉하는 것에 관해 소회를 밝혔다.

12일 오전 서울시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영화 ‘침입자(감독 손원평)’의 제작보고회가 개최돼 손원평 감독, 배우 송지효, 김무열이 참석했다.

‘침입자’는 실종 후 25년 만에 집에 돌아온 여동생과 그를 의심스럽게 지켜보는 오빠 그리고 그 가족들 사이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

오랜만의 남녀 투 톱 영화다. 먼저 김무열은 전도유망한 건축가이자 돌아온 동생에게 의심을 거두지 못하는 서진 역을 맡았다. 영화 ‘기억의 밤’ 등에 이어 다시 한번 스릴러에 도전한 그다. 김무열은 “‘스릴러 장인’보다 ‘스릴러 초년생’ ‘스릴러 신입사원’ 혹은 ‘스릴러 3학년’으로 불리고 싶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영화 내내 의심을 쫓다 결국 충격적 진실을 마주하게 되는 인물”이라고 역할을 설명, 과연 관객이 그로써 어떤 결말을 맞닥뜨리게 될지 궁금하게 했다.

영화 ‘정직한 후보’에 이어 딱 한 달 만에 관객을 다시 만나는 것에 관해서는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시간”이라며, “다행히 두 영화의 톤이 완벽히 다르다. 두 캐릭터도 아주 다르다. 두 영화 다 잘됐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한편, 영화 ‘침입자’는 3월12일 개봉한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