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입자’ 손원평 감독, “영화 일 20년째에 첫 장편…가족의 소중함 깨닫길”

[김영재 기자 / 사진 김혜진 기자] 손원평 감독이 첫 장편 영화 연출까지 예상보다 오랜 시간이 걸렸다며 그 영화 ‘침입자’가 가족에서 출발해 가족으로 끝난다고 밝혔다.

12일 오전 서울시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영화 ‘침입자(감독 손원평)’의 제작보고회가 개최돼 손원평 감독, 배우 송지효, 김무열이 참석했다.

‘침입자’는 실종 후 25년 만에 집에 돌아온 여동생과 그를 의심스럽게 지켜보는 오빠 그리고 그 가족들 사이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

단편 ‘인간적으로 정이 안 가는 인간’ ‘너의 의미’ ‘좋은 이웃’ 손원평 감독이 각본 및 연출을 맡았다. ‘침입자’는 소설 ‘아몬드’를 쓴 베스트셀러 작가이기도 한 그의 첫 장편 영화 연출작이다. 손원평 감독은 “영화 일을 시작한 지 햇수로 20년째다. 장편 영화를 찍기까지 이렇게 오랜 시간이 걸릴지 미처 몰랐다”며 감격을 내비친 뒤, “8년 전 처음 쓴 시나리오고, 그 8년간 여러 수정을 거쳤다”고 소개했다.

잃어버린 가족이 돌아오다. 통속극 소재 같기도 하다. 이에 손원평 감독은 “아이를 낳고 ‘이 아이가 나의 기대와 다른 모습으로 커도 가족으로 받아들일 수 있을까? 그렇다면 가족을 가족으로 만드는 것은 과연 무엇일까?’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며, “그것을 ‘아몬드’와는 반대로 미스터리하게 표현해 봤다”고 설명했다.

감독은 ‘집’과 ‘가족’을 비틀어 공포를 창조해 냈다. 손원평 감독은 “저마다 집이 있고 가족이 있지 않나. 그 보편적 일상적 소재가 뒤틀리면 가장 큰 공포가 생길 것이라 계산했다”고 밝혔다. 또한, “집과 가족이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에 대해 다시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면 한다”며 작품의 메시지를 짚었다.

한편, 영화 ‘침입자’는 3월12일 개봉한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