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현장./ LA타임즈 공식 유튜브 화면 캡처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현장./ LA타임즈 공식 유튜브 화면 캡처

영화 ‘기생충’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수상작으로 호명되는 순간, 봉준호 감독의 아내와 아들이 만세를 부르고 눈물을 쏟는 장면이 포착됐다.

미국 LA타임스는 지난 10일 아카데미 시상식이 열린 날, 공식 유튜브 계정에 ‘기생충’이 작품상 수상작으로 호명된 순간을 담은 영상을 게재했다.

형상에서 ‘기생충’이 작품상으로 호명되자, 객석은 뜨거운 박수와 함성으로 요동쳤다. 특히 봉 감독의 아내 정선영 씨와 아들 봉효민 씨가 주위 사람들과 얼싸안고 기뻐하는 모습이 공개 돼 눈길을 끌었다. 특히 두 사람은 저절로 터져나오는 눈물을 참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봉 감독은 각본상을 받은 후 “언제나 많은 영감을 주는 아내에게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혀 화제가 됐다.

봉 감독은 대학 영화 동아리에서 아내 정씨와 만나 1995년 결혼했다. 봉 감독의 아들 봉효민 씨도 영화감독으로 성장하고 있다. 봉씨는 영화 ‘1987’ ‘골든슬럼버’ ‘옥자’ ‘리얼’ 등에 참여했다.

‘기생충’은 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 감독상, 국제장편영화상, 작품상 등 4관왕을 차지하며 한국영화 101년 역사와 아카데미 92년 역사에 한 획을 그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