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배우 송지효가 12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침입자’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송지효가 12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침입자’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영화 ‘침입자’에 출연한 배우 송지효가 SBS 예능 ‘런닝맨’에서 보인 대중적인 이미지 때문에 부담감이 컸다고 밝혔다.

12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침입자’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손원평 감독과 배우 송지효, 김무열이 참석했다.

‘침입자’는 실종됐던 동생 유진(송지효 분)이 25년 만에 집으로 돌아온 뒤, 조금씩 변해가는 가족들을 이상하게 여긴 오빠 서진(김무열 분)이 동생의 비밀을 쫓다 충격적인 진실과 마주하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이날 송지효는 “부담감이 컸다. 대중들이 바라보는 나의 이미지는 친근하고 예능적”이라면서 “혹시라도 무거운 장르의 영화가 (나로 인해) 가벼워 보이지 않을까 걱정됐다. 다행히 우려가 묻힐 만큼 이야기가 좋았고 감독님이 잘 만들어줄 거라는 기대가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침입자’는 내달 12일 개봉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