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리미트리스의 장문복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리미트리스의 장문복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리미트리스의 장문복이 전(前) 여자친구로부터 사생활을 폭로당했다. 장문복의 전 여자친구는 장문복과 사귀는 중 성관계와 용돈을 요구했으며 다른 여성들과 연락을 취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장문복은 선은 넘지 말았어야 했다며, 할 말은 많지만 하지 않겠다고 심경을 고백했다.

지난 1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장문복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한 누리꾼이 그의 실체를 밝히는 글을 올렸다.

글쓴이는 장문복과 지난해 10월 말부터 최근까지 만남을 이어왔다고 밝히면서 “처음 만난 곳은 지인과의 술자리였다. 장문복은 풀린 신발끈을 보며 등 쪽으로 손을 올린 후 ‘다른 곳을 풀까’라는 말을 했다. 술자리에서 계속 기댔고 어깨동무, 허리를 감싸는 등의 접촉을 시도했다”고 폭로했다. 장문복과 연락처를 교환하고 호감을 갖게 된 이 여성은 “장문복이 키스에 이어 관계까지 요구했다. 사귀는 사이가 아니면 하고 싶지 않다고 거절하니 사귀자고 했다”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이 여성은 장문복이 늘 관계를 요구했고 심지어 용돈을 요구해 보내준 적도 있다고 설명했다. 또 자신과 사귀는 도중에 많은 여성들과 연락을 했으며 자신의 생일엔 등 떠밀려 케이크를 줬지만 다른 여자들의 생일에는 기프티콘까지 챙겨주고 있었다고 했다. 크리스마스 콘서트 역시 여자친구인 자신 외에 다른 여자들을 초대했고 이에 대한 해명을 요구하자 성의 없는 태도를 보였다고 주장했다.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캡처

폭로글이 논란이 되자 장문복이 직접 심경을 고백했다. 장문복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짧은 기간 참 많이도 싸웠다. 계속되는 너의 의심과 구속은 좋은 추억마저… 당분간 아픔도 남겠지만… 좋아한다는 이유로 서로의 선은 넘지 말아야지. 너와 나의 인연은 여기까지인 것 같다. 좋아하는 마음이라고 모든 게 용서되는 건 아니야.. 할많하않”이라고 말했다.

장문복의 소속사 오앤오 엔터테인먼트는 장문복과 해당 여성의 교제를 인정하면서도 개인 사생활은 존중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소속사 측은 “사적인 일이기 때문에 법적 대응 관련 계획도 없다”고 밝혔다.

장문복은 2010년 Mnet ‘슈퍼스타 K2’에 출연해 ‘첵통령’ ‘힙통령’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이후 2017년 ‘프로듀스 101 시즌2’에 출연하며 화제가 됐다. 이후 지난해 7월 리미트리스로 정식 데뷔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