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내전 (사진=에스피스)

검사내전 (사진=에스피스)


JTBC 월화드라마 ‘검사내전’이 오늘(11일) 밤, 최종회를 앞두고 있다. 지난 15회 방송 말미 영전에 실패해 진영지청을 떠났던 김인주(정재성)의 재등장으로 형사2부에 어떤 바람이 불어올지 엔딩에 궁금증이 더해진 가운데, 직장인 검사들로 열연한 주연 배우 6인의 종영 소감이 공개됐다.

◆ 이선균, “함께 한 사람들에 대한 그리움을 드라마로 달래는 중.”

생활밀착형 검사 이선웅 역으로 귀여운 찌질함과 강직한 패기로 반전 매력을 보여준 이선균은 먼저 “모두 너무 수고하셨다. 즐거운 현장이었다”라는 담백한 소감을 전했다.

이어 “종방 한 달 전 촬영이 끝나 마지막 6부는 재방송까지 꼭 챙겨보고 있다. 함께 한 사람들에 대한 그리움을 드라마로 달래는 중이다”라며 웃었다. 또한 “‘검사내전’을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는 감사 인사와 함께, “최종회까지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는 당부도 전했다.

◆ 정려원, “즐기면서 촬영한 것 같아 뿌듯한 마음.”

출중한 능력과 책임감, 치열한 열정과 자신감까지 갖춘 차명주 역을 맡아 다시 한번 인생 캐릭터를 경신한 정려원. “보석 같은 대본과 연출, 그리고 쿵짝이 잘 맞는 멋진 배우들과 함께한 현장이었다. 즐기면서 촬영했다”면서 ‘검사내전’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낸 그녀는 “그래서 촬영이 끝난 지금도 마음이 뿌듯하고 기쁘다”는 소감을 전해왔다.
이어 “끝까지 시청해주신 시청자분들께 정말 감사하다”는 다정한 인사를 덧붙였다.

◆ 이성재, “함께여서 즐거운 작업이었다.”

“벌써 ‘검사내전’이 마지막 인사를 드리는 날이 왔다”며 아쉬움을 드러낸 조민호 역의 이성재. 중간관리자의 애환을 실감 나게 보여주며 ‘검사내전’의 후반부를 톡톡히 책임졌던 그는 “좋은 사람들과 함께 멋진 작품을 만들 수 있어서 즐거웠다. 함께 했던 배우, 스태프분들 모두 항상 건강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이어 “‘검사내전’과 마지막까지 함께해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린다”는 인사도 잊지 않았다.

◆ 김광규, “시즌제로 다시 만날 수 있었으면.”

김광규는 천성이 착하고 독한 구석 없는 수석 검사 홍종학 역으로, 극의 웃음 포인트를 톡톡히 담당했다.

“늘 유쾌한 웃음소리가 넘치도록 잘 이끌어주신 이태곤 감독님, 그리고 가슴 따뜻한 배우분들과 스태프 여러분의 노고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특히 통영 맛집을 알려주며, 항상 가족처럼 잘 챙겨준 이선균, 정려원 두 주연 배우의 통 큰 배려심은 장거리 지방 촬영의 힘이었다”고 강조했다.

또한, 많은 사랑을 보내준 시청자분들께도 감사를 표하며 “시즌제로 다시 만날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는 소망을 내비치기도 했다.

◆ 이상희, “더할 나위 없이 좋았다.”

열혈 워킹맘 검사 오윤진을 현실감 있게 연기해 시청자들에게 깊은 공감을 선사한 이상희. “좋은 사람들을 만나 말도 안 되게 행복하게 촬영했다”라며 ‘검사내전’에 대한 무한 애정을 표했다. 첫 촬영부터 마지막을 앞둔 지금까지, ‘검사내전’의 모든 여정을 “더할 나위 없이 좋았다”고 표현한 그녀. 마지막으로 “함께한 모두들 너무 고맙고 사랑한다”라는 고백을 덧붙였다.

◆ 전성우, “너무나 따뜻했던 현장”

극 중 막내 검사이자, 동시에 여섯 배우 중 막내였던 전성우는 “6개월이라는 시간 동안 좋은 분들과 함께하는 가족 같은 분위기의 즐겁고 편한 촬영 현장이었다. 행복했던 현장이 오래도록 기억에 남아 앞으로 마음에 큰 힘이 되어줄 것 같다”는 진심 어린 마음을 전했다. “그동안 카메라 뒤에서, 안 보이는 곳에서 고생하신 스태프분들 정말 고생 많으셨고, 끝까지 시청해주신 시청자분들께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는 인사 또한 잊지 않았다.

‘검사내전’ 최종회, 오늘(11일) 화요일 밤 9시 30분 JTBC 방송.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