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기생충’의 4관왕을 기뻐하는 봉준호 감독, 곽신애 대표와 배우들. /사진제공=A.M.P.A.S.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기생충’의 4관왕을 기뻐하는 봉준호 감독, 곽신애 대표와 배우들. /사진제공=A.M.P.A.S.

아카데미 레이스를 마친 영화 ‘기생충’의 주역들이 잇따라 귀국한다.

배우 이정은은 미국에서 2박 3일간의 일정을 마치고 11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해 ‘기생충’팀 중에 가장 먼저 한국으로 돌아왔다. 이정은은 마스크를 쓴 채 큰 캐리어를 끌고 입국장을 나왔다. 피곤한 기색이 엿보였지만 취재진을 향해 밝게 인사를 건넸다. 이정은은 스케줄로 인해 아카데미 시상식이 끝나자마자 귀국길에 오른 것으로 전해졌다. 이정은은 그동안 드라마 촬영 등 바쁜 일정에도 틈틈이 ‘기생충’의 아카데미 레이스에 힘을 보탰다.

오는 12일 오전에는 ‘기생충’의 배우들과 제작진이 귀국한다. 봉준호 감독은 당분간 미국에 머물며 정리의 시간을 갖고 외신과의 인터뷰 등 남은 일정을 소화할 계획이다. CJ엔터테인먼트 측은 “봉 감독이 미국에서의 일정을 마치고 입국하는 대로, 조만간 한국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생충’은 지난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고상인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을 받았다. 92년 아카데미 역사에서 영어가 아닌 언어로 제작된 영화가 작품상을 받은 것은 ‘기생충’이 최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