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박현우 (사진= MBC 제공)

‘라디오스타’ 박현우 (사진= MBC 제공)


작곡가 박현우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신들린 악기 연주를 선보인다. 음악에 한껏 심취한 그의 모습이 포착된 가운데 과연 그 실력이 어떨지 관심이 집중된다.

오는 12일 밤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는 송대관, 박현우, 정경천, 설하윤이 출연하는 ‘쨍하고 뽕 뜰 날’ 특집으로 꾸며진다.

박현우는 온갖 장르를 섭렵하며 작곡 인생 50여 년 동안 1000곡 넘는 곡을 작업, 최근 ‘놀면 뭐하니?-뽕포유’에 출연해 ‘합정역 5번 출구’를 15분 만에 만들어내며 화제를 모았다.

이를 계기로 ‘박토벤’이라는 별명을 얻은 박현우는 인기에 힘입어 수많은 광고 섭외 요청을 받고 있다고. 뿐만 아니라 최근엔 바쁜 일정 탓에 링거 투혼까지 발휘했다는 후문이다.

박현우가 작곡에 이어 ‘악기의 신’으로도 거듭난다. “난 악기를 보면 그 악기에 취해”라며 강한 자신감을 드러낸 것. 아코디언을 연주하며 눈을 감고 음악에 한껏 심취한 그의 모습이 시선을 강탈한다.

그런가 하면 박현우는 ‘정차르트’ 정경천과 마성의 티키타카를 선보인다. 두 사람은 서로를 물고 뜯는 귀여운 앙숙 케미로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바. 이에 박현우는 정경천의 방송 이미지를 폭로하는 등 폭소를 유발할 예정이다.

또한 박현우, 정경천은 즉석에서 초스피드 작곡 대결을 펼친다. 수정에 수정을 거듭하는 불꽃 튀는 경쟁 속에 드디어 건반 앞에 앉은 두 작곡가. 과연 그 승자가 누가 될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박토벤’ 박현우의 신들린 악기 연주 현장은 오는 12일 밤 11시 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