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BC "'기생충' 주제가 올해 대선 향방 결정할 수도…미 빈부격차 최악"
"트럼프 2016년 대선승리는 '기생충' 빈부격차 주제 이용한 덕"

아카데미 시상식을 휩쓴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미국 사회와 정치권에서도 반향을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부유층과 빈곤층 사이의 계급갈등을 다룬 이 영화의 주제가 극심한 빈부격차에 시달리는 미국인들에게 쉽게 전달될 뿐만 아니라 올해 대선의 향방을 결정할 수도 있다고 미 CNBC 방송이 10일(현지시간) 진단했다.

대선후보 자리를 다투는 민주당 경선주자들은 이미 저소득층과 중산층 미국인들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이러한 빈부격차 문제를 이용하고 있다고 이 방송은 전했다.

다수의 민주당 대권주자가 부유세 등을 통해 부자들에게서 세금을 더 많이 걷어 보건의료, 보편적 보육, 학자금 대출 탕감 등에 사용하자는 공약을 내놓은 것이 그 사례다.

공화당 소속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역시 2016년 대선에서 유권자들의 표심에 호소하기 위해 이들의 경제적 불안감을 활용했다고 CNBC는 지적했다.

미 소비자단체 '컨슈머 워치독'의 제이미 코트 대표는 "트럼프가 대선에서 승리한 부분적인 이유는 그가 '기생충'의 주제를 이용했기 때문"이라면서 "그리고 (민주당 대선주자인) 버니 샌더스도 '기생충'의 주제를 이용하고 있기 때문에 대통령에 당선될 수 있을지 모른다"고 분석했다.

코트 대표는 "'기생충'은 하나의 주제로서 우리 선거와 경제에 정말로 울림이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항상 (빈부)격차가 있었지만 그것이 늘 (세계에서 가장 깊은 바다인) 마리아나 해구는 아니었다.

이렇게 나빴던 적은 없다"라고 말했다.

"트럼프 2016년 대선승리는 '기생충' 빈부격차 주제 이용한 덕"

실제로 최근 미국의 빈부격차가 극에 달했다는 경고는 곳곳에서 나오고 있다.

개브리엘 주크먼 버클리 캘리포니아대학(UC버클리) 교수가 지난해 펴낸 논문에 따르면 제프 베이조스, 빌 게이츠와 같은 가장 부유한 미국인 400명이 하위 60%의 미국인 1억5천만명을 합친 것보다 더 부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 조사 결과 1989년 미국 상위 10%가 전체 부(富)의 67%를 소유했는데 2016년에는 그 비중이 77%로 증가했다.

하위 50%가 보유한 부의 비중은 3%에서 1%로 줄어들었다.

하위 50% 미국인의 평균 재산은 2만1천 달러에서 1만6천 달러로 후퇴했으며, 10가구 중 1가구는 부채가 순자산보다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심지어 미국인 40%는 400달러(약 47만원)의 예기치 못한 지출조차도 자신의 현금 또는 저금으로 감당할 수 없다고 세인트루이스 연준은 전했다.

미국 싱크탱크 브루킹스연구소는 한 보고서를 통해 "미국은 부자 나라이지만, 매우 적은 수의 시민이 대부분의 부를 소유한 나라가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