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tvN ‘더 짠내투어’ 방송화면. /

tvN ‘더 짠내투어’ 방송화면. /

코미디언 김준호가 초호화 요트까지 동원하며 ‘럭셔리 짠내투어’를 보여줬다.

지난 10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더 짠내투어’에서 김준호는 역대급 럭셔리 투어 설계를 통해 규현과 펼친 리스본 투어에서 승리를 거머쥐었다. 김준호는 명소 및 맛집 소개는 물론 복불복 게임을 통한 재미 요소까지 더하며 ‘더 짠내투어’의 중심에서 예능감을 뽐냈다.

김준호는 멤버들과 벨렝탑을 관광한 후 요즘 SNS에서 ‘내장 파괴 버거’로 인기인 프란세지냐 맛집을 안내했다. 메인 요리를 시킨 김준호는 애피타이저로 나온 크로켓에 대해 “한 개에 845원”이라고 경고했지만 “보정속옷도 놓고 왔다”며 남다른 식성을 보이는 한혜진 탓에 식은땀을 흘렸다. 급기야 김준호는 종업원에게 “이거 치워 주세요”라고 요청해 웃음을 선사했다.

또한 김준호와 멤버들은 한 시간에 50만 원인 초호화 요트 투어를 걸고 미션을 이어갔다. 미션은 개구기를 착용하고 30초 이내에 전원 비눗방울 불기였다. 미션에 성공한 김준호와 멤버들은 요트를 타고 테주강을 가로지르며 럭셔리 투어를 만끽했다. 특히 김준호는 규현과 요트 안에서 맥주 한 잔과 더불어 부자 느낌을 만끽하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웃게 만들었다.

나아가 김준호는 멤버들에게 유라시아 대륙 최서단에 위치한 호카곶의 일몰을 선물했다. 타이트한 이동 시간에 멤버들은 “마이너스 6만점”을 외쳤지만, 막상 호카곶의 인생 일몰을 마주하자 감동 섞인 감탄과 준호 투어에 엄지를 치켜세웠다. 김준호는 복불복 게임을 통해 오마이걸 승희에게 최서단 방문 인증서까지 안기며 준호 투어의 승리에 청신호를 켰다.

끝으로 김준호가 안내한 곳은 카타플라나 맛집이었다. 카타플라나는 마치 한국의 해물탕 맛을 선사하며 모든 멤버들에게 감탄사를 이끌어냈다. 치밀한 계산을 통해 풍족한 저녁 만찬을 제공한 김준호는 마지막 남은 비용까지 탈탈 털어 식당 주인에게 ‘팁’까지 전하며 럭셔리 투어에 방점을 찍었다.

이처럼 김준호는 ‘더 짠내 투어’라는 이름이 무색할 정도의 근사한 설계로 멤버들에게 극찬을 이끌어냈다. 뿐만 아니라 요소마다 다양한 게임은 물론 개인기까지 펼치며 독보적인 예능감으로 투어를 이끌었다. 결국 김준호는 모든 부문에서 규현을 압도하며 포르투갈 투어 설계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