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장성규 인스타그램./

장성규 인스타그램./

방송인 장성규가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 예측과 관련, ‘설레발’이라며 비꼬는 댓글에 응답했다.

장성규는 지난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기생충 4관왕 축하합니다. 감동의 도가니탕입니다. 나의 예상은 설레발이 아닌 설렘 뿐이었다”라는 글과 함께 기사를 캡처한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열리기 전 장성규와 민규동 감독이 “‘기생충’이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을 받을 것”이라고 말한 내용의 기사 제목이 담겨있다. 네티즌들은 “후보작을 알긴하고, 전부 보고 이야기 하는 거냐” “국제영화상 줄 것 같다. 아무도 작품상 받을 거라고 생각 안 하는데 설레발은”이라는 댓글을 달았고, 장성규는 설레발이라는 단어에 밑줄을 긋고 좋아요에 X, 싫어요에 하트 표시를 해 눈길을 끌었다.

봉준호 감독 영화 ‘기생충’은 지난 10일(한국시간) 미국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 감독상, 작품상 등 4관왕을 차지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