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포레스트’ 박해진 / 사진제공=마운틴무브먼트

‘포레스트’ 박해진 / 사진제공=마운틴무브먼트

KBS2 수목드라마 ‘포레스트’ 박해진이 데뷔 14년 차에도 신인같은 열정과 열심히 하는 자세로 현장의 감탄을 얻었다.

‘포레스트’는 현실적인 욕망을 지닌 인물들이 각자 행복하지 않은 기억으로 입은 마음의 상처를 ‘숲’이라는 공간에 모여들면서 치유해 나가고 행복의 본질을 깨닫는 내용을 그린 작품. 박해진은 냉철한 완벽주의자인 M&A 전문가 강산혁 역할을 맡았다. 산혁은 이후 우여곡절 끝에 미령 119 특수구조대원으로 잠입, 그 어떤 목적 의식보다 사람을 살리겠다는 순수한 열정을 드러내는 인물로 변신한다.

제작진이 공개한 박해진의 스틸 컷 중 가장 많은 장면은 대본을 탐독하는 모습. 박해진은 대본을 기본으로 연기 수업을 하고 감독과 디렉션을 맞추고 카메라 리허설에 적극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해진은 “후배들이 연기에 대해 물어보면 대본이 구멍이 날 때까지 보라고 한다. 결국 캐릭터 분석을 잘 하고 자신에게 맞는 대사를 만든다는 건 대본 안에서 그 답을 찾을 수 있으니까”라며 자신만의 연기 비결을 밝혔다.

‘대본이 구멍 나도록’ 캐릭터를 완성하기 위해 노력한 그는 산혁의 의상부터 말투까지 세심하게 준비했다. 박해진은 강산혁 캐릭터를 완벽하게 해내기 위해 디테일한 부분까지 상의했고, 현장 스태프들 사이에서는 ‘산혁이 형’으로 불렸다고 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