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전도연/사진=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전도연/사진=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배우 전도연이 봉준호 감독의 아카데미 수상을 축하하며 남다른 인연을 전했다.

전도연은 11일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인터뷰에서 "이번 작품도 새로운 작품이라 택했고, 항상 새로운 작품과 감독님들을 만나고 싶다"며 "봉준호 감독님과 작품을 하고 싶다"면서 사심을 가감없이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전도연은 칸 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 심사위원 위촉 등 한국을 대표하는 배우로 꼽힌다. 또한 '기생충' 봉준호 감독과는 사적으로도 만남을 가질 만큼 친분이 깊고, 배우 송강호와는 '칸의 여왕'이라는 수식어를 안겨준 영화 '밀양'을 함께했다.

전도연에게 "한국 영화를 대표하는 배우로서 봉준호 감독의 아카데미 4관왕 수상을 어떻게 봤냐"고 질문하자 "너무 역사적인 사건이라 대단하다고 말할 수 없을 정도"라며 감격스러운 얼굴을 보였다.

전도연은 "당연히 하나는 받겠지 생각했지만, 작품상으로 호명됐을 땐 '악' 소리도 나오지 않을 만큼 놀랐다"며 "축하한다는 말도 안나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시상식을 보면서 저도 새로운 세상을 꿈꾸게됐다"며 "이전까지 열리지 않았던 하나의 문(아카데미)이 열린게 아닌가. 저 뿐 아니라 다른 감독님과 배우들도 꿈과 희망을 품게 됐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봉준호 감독님의 러브콜을 기다린다"고 강조해 웃음을 자아냈다.

전도연은 "감독님이 '옥자'를 준비하실 때 '뭔가 같이 하자'고 해서 자주 만났던 적이 있다"며 "그땐 제가 '옥자'를 같이할 줄 알았는데, 아역 배우가 저랑 '하녀'를 같이 하면서 어땠는지만 물었다"고 후일담을 공개해 폭소케 했다.

이어 "전 그때 사심을 갖고 만났는데, 감독님은 사심없이 만나신 거 같다"며 "저도 안해본 감독님들이 많다. 저 이런 어필 많이 한다. 한가하다"고 거듭 주장했다.

한편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코너에 몰린 사람들 앞에 돈가방이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사건을 담은 작품. 전도연은 어두웠던 과거에서 벗어나 완벽하게 새로운 인생을 꿈꾸는 술집 사장 연희를 연기했다.

연희는 극 중반까지 등장하지 않는 미스터리한 캐릭터다. 절망에 빠진 사람들의 헛된 희망을 이용해 범죄의 큰 판을 짜는 인물. 전도연은 연희를 통해 팜 파탈 매력을 뽐내며 극을 쥐락펴락한다. 전도연이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크레딧에 가장 먼저 등장하는 이유다.

오는 19일 개봉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