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검사내전’의 백현주./사진제공=에스피스

‘검사내전’의 백현주./사진제공=에스피스

JTBC ‘검사내전’에서 백현주가 애정 어린 종영 소감을 전했다.

월화드라마 ‘검사내전’에서 백현주는 이선웅(이선균 분) 검사실의 베테랑 수사관 장만옥 역을 맡아 수사관의 카리스마는 물론 인간미까지 두루 갖춘 매력적인 캐릭터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극 중 백현주는 감초 역할을 톡톡히 했다. 이선웅의 오른팔이자 든든한 조력자로써 수사를 진행하며 날카로운 눈빛과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발산했고, 때로는 뛰어난 공감능력과 정도를 아는 모습으로 철없는 수사관들에게 일침을 날리며 폭소와 깊은 여운을 안겼다.

이에 마지막 방송을 앞둔 오늘(11일) 백현주는 소속사를 통해 “‘검사내전’은 첫 만남부터 특별한 추억을 갖게 해준 작품”이라며 “첫 미팅을 특별하게 만들어 주신 이태곤 감독님, 오남석 대표님, 이수연 이사님이 오래 기억에 남을 것 같다. 또한, 좋은 작품, 좋은 캐릭터를 만들어 주신 이현, 서자연 작가님에게도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백현주는 “활기차고 따듯한 현장을 만들어주신 감독님, 현장 스태프분들, 배우분들 모두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현장 스태프들 덕분에 더 친근하고 즐거운 촬영 현장이었다. 장만옥이란 캐릭터로 많은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어 행복했다. 이 모든 건 작가님들과 에피소드마다 훌륭한 연기를 펼쳐준 배우분들의 덕분이다. 마지막으로 ‘검사내전’을 사랑해주시고 응원해주신 시청자들께도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검사내전’은 오늘(11일) 오후 9시 30분 최종회가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