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타이카 와이티티 감독(왼쪽부터), 최우식, 호아킨 피닉스

타이카 와이티티 감독(왼쪽부터), 최우식, 호아킨 피닉스

배우 최우식이 아카데미 시상식장에서 할리우드 스타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최우식은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Mr. Phoenix & Mr. Waititi”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최우식은 영화 ‘조커’의 호아킨 피닉스, ‘조조 래빗’의 타이카 와이티티 감독와 함께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특히 여유롭게 웃어보이는 최우식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최우식이 출연한 영화 ‘기생충’은 지난 10일(한국시장) 미국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 감독상, 작품상 등 4관왕에 올랐다.

호아킨 피닉스는 ‘조커’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고, 타이카 와이티티 감독은 ‘조조 래빗’으로 각색상을 받았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