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동과 바다 (사진=Olive)

호동과 바다 (사진=Olive)



2020년 Olive 첫 오리지널 프로그램 ‘호동과 바다’에서 강호동도 처음 느껴본 색다른 바다의 맛이 공개된다.

오늘(11일) 방송되는 Olive ‘호동과 바다’에서는 강호동이 전라남도 완도군에 있는 소안도로 향한다. 해조가 자라는데 최적의 환경을 갖춘 소안도에서 겨울에 제일 맛있는 해조의 맛과 매력을 파헤치는 것.

이날 방송에서는 좀 먹을 줄 아는 강호동도 놀라게 한 소안도의 ‘해조 한 상’이 소개된다. 강호동이 “감칠맛이 장난 아니다”라며 미소 지은 전복 김치부터 해조 된장국, 물김전 등이 시청자들의 호기심과 침샘을 자극할 전망이다. 소안도의 해녀 삼총사 할머니와 강호동의 사람 냄새 나는 케미 또한 관전포인트가 될 예정이다.

프로그램의 연출을 맡은 김관태 PD는 “오늘 방송되는 ‘호동과 바다’ 3회에서는 이름은 낯설지만, 맛은 일품인 청각, 세모가사리 등 각종 해조에 대한 정보와 맛깔나는 해조류 한 상이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이어 강원도 양양에서는 섭(토종 홍합), 삼척에서는 어부들의 숙취 해결사 곰치 이야기가 화요일 저녁을 풍성하게 채울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바다를 품고 있는 사람들과 바다가 품고 있는 보물들을 찾으러 겨울 바다로 떠나는 사람내음 푸드 다큐 ‘호동과 바다’는 매주 화요일 오후 7시 50분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