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송대관 출연 '돈 이불 덮던 시절' 고백
'라디오스타' 날씬해진 신동, 스페셜 MC로 출연
송대관 돈이불 고백 / 사진 = '라디오스타' 제공

송대관 돈이불 고백 / 사진 = '라디오스타' 제공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트로트 가수 송대관이 '돈 이불'을 덮은 경험을 털어놓는다.

12일 방송 예정인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박현우, 정경천, 설하윤이 출연하는 '쨍하고 뽕 뜰 날' 특집으로 꾸며진다.

최근 진행된 이날 방송의 녹화에서 송대관은 '돈 이불' 경험을 털어놔 관심을 집중시켰다. 그는 1975년 발매한 '해뜰날'로 대박을 치고 이름을 알린 송대관은 당시 어마어마한 돈을 벌었다고. 힘들었던 과거를 청산했던 그는 "돈 깔고 어머니 손 잡고 자는데 감격스럽더라"라며 그때를 회상해 감탄을 모았다.

태진아와 라이벌 구도로도 유명한 송대관은 제2의 '송대관-태진아'로 떠오르는 '박현우-정경천' 콤비에 코웃음을 친다. 그러나 계속되는 박현우, 정경천의 환상 호흡에 위기의식을 느낀 듯 계속해서 파트너 태진아를 소환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송대관은 특별한 팬들 앞에서 행사했던 경험을 털어놓는다. 우왕좌왕하는 팬들의 모습에 당황 그 자체였다고. 그는 무사히 공연을 마친 후 무대에서 내려오며 눈물을 쏟아냈다고 고백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뿐만 아니라 송대관이 매니저에게 버림받은 사연까지 공개돼 관심을 끈다. 심지어 한두 번이 아니었다는 송대관은 휴대전화도 없이 휴게소에 홀로 덩그러니 남겨졌던 일화를 털어놔 웃음을 더한다.

이 가운데 이번 주 스페셜 MC로 슈퍼주니어 신동이 함께한다. 최근 몰라보게 살이 빠진 모습으로 큰 화제를 모은 그는 의사 선생님의 충격적인 말에 다이어트를 결심했다는 후문. '라스' 원년 MC답게 빠른 적응력을 보여준 그의 활약에 기대가 모인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