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검사내전’ 방송화면. /

JTBC ‘검사내전’ 방송화면. /

배우 전성우가 차세대 ‘로코 장인’의 자리를 넘본다. JTBC 월화드라마 ‘검사내전'(극본 이현·서자연, 연출 이태곤)을 통해서다.

전성우는 ‘검사내전’에서 신임검사 김정우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특히 러브 라인을 담당하며 극에 활력과 재미를 불어넣고 있다.

전성우는 극중 성미란(안은진 분)과 마음을 확인하고 비밀연애 중이다. 지난 10일 방송에서 회사 안과 밖에서 둘만의 시간을 보내려고 했으나 회사 사람들과 마주치며 데이트에 어려움을 겪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정우는 “등잔 밑이 어둡다”며 야심한 저녁, 은밀한 데이트를 계획했다. 선배 검사들의 회식 제안에도 연일 울상을 짓던 김정우는 “SNS 삭제 추모하는 의미에서 야근을 하겠다”고 말했고, 그의 의미심장을 말과 행동은 의구심을 더했다.

이후 선배들이 모두 간 것을 확인 김정우는 미란에게 “검사실 클리어”라며 문자를 남겼고 드디어 둘만의 시간이 찾아왔다. 분위기는 한껏 끌어 올랐고 그윽한 눈빛을 건넨 두 사람이 입맞춤을 한순간 번쩍이는 번개와 김정우는 형사 2부 선배들과 마주했다. 이로써 그의 은밀한 비밀연애는 공개 연애로 전환됐다. 김정우는 미리 알고 있던 선배들의 장난에 당황함을 감추지 못하며 억울한 표정을 지었고 그 모습은 보는 이들을 웃게 만들었다.

그동안 다양한 작품에서 짙은 색의 캐릭터를 소화 해낸 전성우는 ‘검사내전’을 통해 통통 튀는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캐릭터의 맞춤옷을 입은 듯 매끄러운 연기를 펼치녀 차세대 ‘로코 장인’이라는 평가도 이끌어냈다.

미디어에 등장하는 화려한 법조인이 아니라 평범한 직장인 검사들의 이야기를 다루는 ‘검사내전’은 11일 오후 방송을 끝으로 막을 내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