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아라 슛돌이 (사진=KBS 2TV)

날아라 슛돌이 (사진=KBS 2TV)



‘날아라 슛돌이’ 지금껏 이런 경기는 없었다. 월드컵 뺨치는 어린이들의 박빙의 경기가 펼쳐진다.

오늘(11일) 방송되는 KBS 2TV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 6회에서는 2승에 도전하는 FC슛돌이의 4차 평가전이 계속된다. 지난 방송 1:4에서 3:4까지 경기 스코어를 만들며, 원주 SMC를 1점 차까지 바짝 추격한 FC슛돌이. 기세를 타고 과연 역전까지 갈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6회 방송을 앞두고, 고민에 빠진 이동국 감독의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끈다. 이날 이동국 감독은 막상막하 팽팽한 경기를 펼친 아이들로 인해,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었다고. 머리를 감싸며 고민하는 이동국의 모습이 생각보다 치열했던 경기를 짐작하게 해 궁금증을 더한다.

그런가 하면 이정원의 열정 리액션도 그라운드의 후끈한 열기를 전한다. 아깝게 슛이 빗나갈 때마다 이정원은 축구스타 손흥민 특유의 리액션을 연상케 하는 ‘입틀막’ 포즈로 코치진, 중계진의 웃음을 빵 터지게 만들었다고. 그만큼 경기에 초집중한 이정원의 모습이 기특하고 귀여워 미소를 유발한다.

이날 FC슛돌이는 마지막 공세를 쏟아냈다. 하지만 원주SMC의 경기력도 만만치 않았다. 치열하게 주고받는 공방전 속 이병진 캐스터와 박문성 해설위원 역시 목이 터지도록 중계를 펼쳤다고. 아이들의 믿기지 않는 열정에 박문성은 “이거 월드컵입니까? 뭐가 이렇게 팽팽해”라고 탄성을 쏟아냈다고 전해져, 과연 어떤 경기를 펼쳤을지 기대가 높아진다.

한편 심장 쫄깃해지는 FC 슛돌이의 4차 평가전 결과는 11일 화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되는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 6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