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비롯해 4관왕에 올랐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인스타그램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비롯해 4관왕에 올랐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인스타그램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봉준호 감독 영화 ‘기생충’이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 감독상, 작품상 등 4관왕을 차지했다. 안방에서 이를 지켜 본 시청자들도 함께 환호했고, 봉 감독의 수상 소감에 감동했다.

지난 10일(한국시간) 오후 9시 50분 TV 조선에서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을 생중계 했다. 이날 방송 시청률은 5.0% (TNMS, 유료가입)로, 월요일 종편 1위와 지상파 포함 전체 동시간대 1위를 휩쓸었다.

이날 ‘기생충’은 각본상을 시작으로 국제장편영화상, 감독상, 작품상을 연달아 수상하면서 아카데미의 새역사, 한국영화사의 새 역사를 써 내려갔고, 시청률도 최고조로 올라갔다.

특히 ‘기생충’ 작품상 수상 소감 중 ‘아카데미 시상식’ 참가자들이 계속 수상소감을 듣고자 마이크를 끄지말고 무대를 올리라며 “UP, UP”을 연호하는 감격적인 장면이 방송되었는데, CJ 그룹 이미경 부회장이 마이크를 잡고 수상소감을 말하자 시청률은 9.4% (TNMS, 유료가입) 까지 치솟으며 최고 1분 시청률을 기록했다. TNMS 시청자 데이터에 따르면 이 순간 231만명이 TV 앞에서 동시 시청 한 것으로 집계 되었다.

제 92회 아카데미 시상식 중계 방송은 프라임 시청 시간대가 아니었는데도 평균 시청률 5%, 자체 최고 시청률 9.4%, 231만명 동시 시청이라는 높은 기록을 세우며, ‘기생충’의 수상에 얼마나 많은 관심이 쏠렸는지 증명했다.

지난 해 제91회 아카데미 시상식 중계 방송 시청률은 1.0%, 그 이전에는 시청률 1% 미만을 기록해 왔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