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있지(ITZY). / 제공=Mnet M2

그룹 있지(ITZY). / 제공=Mnet M2



프랑스 노르망디에서 전하는 그룹 있지(ITZY)의 여행기가 전 세계 시청자들을 만난다.

CJ ENM 음악 디지털 스튜디오 M2는 11일 오후 8시 Mnet을 통해 ‘파리에 있지’의 네 번째 에피소드를 내보낸다. 오후 9시부터는 M2의 디지털 채널에서도 감상할 수 있다.

‘파리에 있지’의 네 번째 에피소드에서는 지난 이야기에서 짧게 공개된 노르망디의 풍경이 담길 예정이다. 노르망디의 항구도시 옹플뢰르로 향한 ITZY는 밝은 표정으로 회전목마를 즐기면서 동심으로 돌아간다.

ITZY의 새로운 조합도 공개될 예정이다. 유나와 리아, 류진과 예지가 한 팀이 돼 발길이 닿는 대로 옹플뢰르를 즐긴다. 형형색색 다양한 모습의 건물과 아기자기한 초콜릿 가게, 프랑스에서 가장 오래된 목조 교회 등 현지의 아름다운 풍경들과 감성을 품는다.

옹플뢰르 여행 중에서도 멤버들 간의 진한 애정도 느낄 수 있다. 다른 멤버들은 여행 내내 잠시 함께하지 못한 채령을 향해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고 한다.

채령을 향한 ITZY의 사랑은 ‘쿡방’으로도 이어진다. 채령이를 위한 요리를 만들기 위해 직접 장 보기에 나섰고, 숙소로 돌아와 채령까지 합류하며 ‘완전체’ ITZY만의 사랑 넘치는 식사시간이 완성됐다.

ITZY는 확실한 역할 분담으로 요리를 시작했다. 각자 담당한 음식을 요리하는 과정과 직접 만드는 음식은 무슨 맛일지, ITZY만의 행복한 저녁 만찬은 ‘파리에 있지’에서 공개된다.

M2의 관계자는 “ITZY의 예지와 유나는 경비행기 여행에 도전하며, 류진과 리아, 채령은 노르망디의 도빌 마켓을 방문해 새로운 분위기를 즐기기로 했다. 이들의 특별한 여행은 마지막 에피소드에 담긴다”고 기대를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