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밥은 먹고 다니냐’ ./ 사진=SBS플러스 방송화면

‘밥은 먹고 다니냐’ ./ 사진=SBS플러스 방송화면

방송인 정선희가 2008년 세상을 떠난 남편 안재환을 떠올렸다. 남편의 죽음 이후 악플에 시달려 괴로웠던 지난날도 털어놨다.

10일 오후 방송된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정선희가 출연했다.

이날 정선희는 남편인 고(故) 안재환을 떠올리며 “세상을 떠난지 12년 정도 됐다. 힘든 감정은 오래 가는 것 같다. 지금도 모든 기억이 잊혀지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이어 정선희는 “연애시절 남편이 채무가 있었다는 걸 알고 있었다. 불안하긴 했지만 너무 사랑했었다”면서 “오만이라면 오만인데 나는 다 해결할 수 있을 줄 알았다. 내가 감당할 수 있을 거라는 자신감이 있었다. 나중에 그런 식으로 돌아올 줄 몰랐다. 상상이나 했겠나. 마지막 모습이 돈 문제로 티격태격 하던 좋지 않은 얼굴이라서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편이 떠난 9월만 되면 몸이 아팠다. 3년간 가위에 눌리기도 했다”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정선희는 남편 안재환을 떠나보낸 지 한달 만에 절친했던 친구인 배우 최진실을 하늘나라로 떠나 보냈다. 이후 7개월 만에 라디오를 통해 방송에 복귀했고, 대중들은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정선희는 “빚을 많이 지기도 했지만 뭐라도 하지 않으면 죽을 것 같더라. 일찍 복귀해서 욕을 많이 먹었다”며 “악플을 안 볼 수가 없었다. ‘정선희가 나오면 무섭다’는 말을 보고 정말 힘들었다. 일종의 용의 선상에서 나를 보는 시선과 루머들이 있었는데 그렇게까지 심하게 오해할 거라고 생각 못했다”고 했다.

정선희는 “이제는 내가 폐기처분 됐구나 라는 생각도 들었다. 죽고 싶다는 생각도 들었다. 수면제를 모은 적이 있었는데 엄마한테 들켜서 버렸다. 그때 왜 버렸냐며 악을 쓰는 내 모습을 봤는데 너무 무서웠다. 그때 남편을 살려달라고 기도했다. 남편이 이런 마음이었겠구나 생각하면서 그를 용서하게 됐다”고 말했다.

정선희의 남편이었던 안재환은 2008년 5월 자신의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안재환이 사채에 시달려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종결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