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김정난 인스타그램

사진=김정난 인스타그램

배우 김정난이 영화 ‘기생충’ 작품상 수상에 눈물을 쏟았다.

김정난은 지난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기생충이 작품상 받는 순간! 내가 대학 붙었을 때보다 더 많이 울었다. 너무 너무 행복한 날 아닌가. 기념일로 지정해야 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김정난이 눈물을 펑펑 흘리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퉁퉁 부은 눈이 그가 얼마나 감격스러웠는지 짐작케 한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은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Academy Awards 2020)에서 최우수 작품상은 물론 감독상, 국제장편영화상, 각본상까지 수상하며 4관왕을 차지했다.

김정난은 현재 tvN ‘사랑의 불시착’에서 마영애 역으로 열연 중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