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나는 트로트 가수다’ 스틸컷./사진제공=MBC에브리원

‘나는 트로트 가수다’ 스틸컷./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나는 트로트 가수다’의 첫 번째 탈락자가 공개된다.

오는 12일 방송되는 ‘나는 트로트 가수다’에서는 첫 번째 탈락자를 결정짓는 2차 경연 무대가 열린다. 치열한 1차 트로트 전쟁 끝에 박서진이 1위를 차지했고 금잔디와 조정민이 각각 6, 7위를 기록하며 탈락 위기에 놓였다.

금잔디는 무대에 오르기 직전까지 연습에 연습을 거듭하며 의지를 다진다. 그러나 무대에 앞서 “다른 가수들이 잘하는 게 들리면 부담이 너무 커진다”며 경연에 대한 부담감을 드러내고, 경연 중 눈물 흘리는 모습까지 보여 긴장감을 자아낸다.

또 다른 탈락 위기의 가수 조정민. 매혹적인 탱고 퍼포먼스에도 불구하고 탈락 위기에 놓이자 조정민은 직접 피아노 연주하고 편곡까지 참여하는 열정을 보인다. 금잔디, 조정민의 무대를 지켜보던 김용임은 “애들이 다 미쳤나봐. 사람 숨 멎게한다”며 감탄한다.

2차 경연을 위해 모든 가수들이 다양한 편곡과 퍼포먼스로 색다른 무대를 준비한다. 박서진은 자신의 트레이드마크인 장구 퍼포먼스를, 박구윤은 국악을 접목시킨 트로트를 선보인다.

첫 우승자와 탈락자는 누가 될지는 이날 오후 10시 방송되는 ‘나는 트로트 가수’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