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방탄소년단 뷔, ‘기생충’ 아카데미 4관왕 축하 “최우식 눈물 봤어요”

사진=방탄소년단 공식 SNS

사진=방탄소년단 공식 SNS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뷔가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시상식(오스카)에서 4관왕에 오른 것을 축하했다.

뷔는 10일 방탄소년단 공식 SNS를 통해 “봉준호 감독님 정말 정말 정말 정말로 정말이지 정말 축하드립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우식씨 눈물 훔치는 거 잘 봤어요”라고 재치 있는 해시태그를 달았다. 함께 게재한 사진 속 봉준호 감독은 오스카 트로피를 자랑스럽게 보여주고 있다. 또 다른 사진은 아카데미 시상식 TV 중계 화면 속에서 박수치며 기뻐하는 최우식의 모습이다.

방탄소년단의 멤버 뷔는 최우식, 박서준, 박형식, 픽보이과 절친한 사이로, 이들의 모임은 일명 ‘우가팸’이다. 이들은 서로의 촬영장에 간식차를 보내기도 하고 함께 여행하는 사진도 올리는 등 돈독한 우정을 자랑한다.

지난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잴레스 돌비극장에서 아카데미 시상식이 열렸다. ‘기생충’은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옛 외국어 영화상)까지 4관왕에 오르는 쾌거를 거뒀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