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늬 (사진=이하늬 SNS)

이하늬 (사진=이하늬 SNS)



배우 이하늬가 영화 '기생충' 팀의 아카데미 수상 축하 파티에 참석, 축하 사진을 올렸다가 논란이 되자 사과하고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이하늬는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선배, 동료분들을 축하해주고 싶은 마음에 올린 피드에 마음 불편하시거나 언짢으신 분 들이 계셨다면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개인의 감격을 고국에 있는 분들과 함께 나누고싶다는 생각이 앞섰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하늬는 "또 다른 한국영화의 역사를 쓰신 분들께 해함없이 충분한 축하와 영광이 가기를 바라며 그 모든 수고에 고개숙여 찬사를 보냅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9일(현지시간) 이하늬는 미국 LA에서 진행된 영화 '기생충' 팀의 아카데미 시상식 4관왕 기념 애프터파티에 참석했다.

이날 이하늬는 봉준호 감독, 배우 이선균, 조여정 등과 함께 촬영한 사진을 게재했고, 일부 누리꾼들은 본인이 출연한 작품도 아닌데 축하 자리에 참석했다며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한편 '기생충'은 아카데미에서 작품상, 감독상, 국제극영화상, 각본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