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최우식 인스타그램

사진=최우식 인스타그램

배우 최우식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의 4관왕을 기뻐했다.

최우식은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받을 자격이 충분하다. 우리 모두는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함께 올린 영상에서 최우식은 오스카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기도 하고 시상식 무대에서 두 팔을 벌여 환호하고 있기도 하다. 또 다른 영상에서 최우식은 축하파티에 참석해 조여정, 박소담과 웃으며 기쁨을 만끽한다.

사진=최우식 인스타그램

사진=최우식 인스타그램

최우식은 게시글을 하나 더 올렸다. 영상 속 최우식은 아카데미 시상식이 끝난 직후 무대에서 ‘기생충’의 동료들과 함께 감격에 겨워하며 기뻐서 환호한다. 최우식은 “영광스러운 일이다. 나는 아직도 믿기지 않는다. ‘기생충’ 가자. 네온 감사하다. 봉준호 감독님 사랑한다. 봉 감독님 감사하다”고 글을 썼다.

지난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잴레스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은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옛 외국어영화상)까지 4관왕에 올랐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