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가수 태진아 / 사진제공=KBS

가수 태진아 / 사진제공=KBS

트로트가수 태진아가 아내에 1억 통장을 선물한 진실을 밝혔다.

10일 방송된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태진아와 이무송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김용만은 태진아가 등장하자 출연진에게 “얼마 전에 형수님에게 1억 통장을 선물했다”고 알렸다. 그러자 이무송은 “어느 날 노사연이 ‘진아 오라버니가 언니한테, 당신도 똑바로 들어! 1억 통장을 줬대. 그런데 통장을 보니까 예금주가 태진아야’라고 하더라”라고 폭로했다.

태진아는 “그게 아니라, 아내 이름 이옥경으로 통장을 만들어서 줬다. 그런데 도장을 내가 가지고 있는 것”이라고 정정했다.

이를 들은 송은이는 “선물이라면 도장도 같이 주지 않냐?”고 물었고, 태진아는 “아니, 곱디고운 옥경이가 어떻게 은행을 가서 돈을 찾아? 내가 가서 찾아다 드려야지”라고 너스레를 떨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