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랫말싸미 (사진=방송캡처)

노랫말싸미 (사진=방송캡처)



가수 백지영이 노래와 춤으로 tvN ‘노랫말싸미’ 글로벌 수강생들과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지난 10일 첫 방송된 tvN ‘케이팝 어학당-노랫말싸미’에는 가수 백지영이 첫번째 선생님으로 등장, 10인의 글로벌 수강생 ‘싸미’들과 함께 노랫말에 대한 수업을 진행했다.

백지영은 자신의 수많은 히트곡 중에 ‘총 맞은 것처럼’을 첫번째 강의 노래로 선정했고 “직설적이면서도 드라마틱한 노래라 서로의 언어나 문화로 풀어보면 재밌겠다고 생각했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백지영은 이 곡을 즉석에서 라이브로 선보였고 애절한 보이스와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10인의 싸미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또 백지영은 ‘총 맞은 것처럼’을 부르는 자신의 감정을 설명하며 노래 구절마다 부르는 꿀팁을 전수했다.

백지영은 두번째로 ‘내 귀에 캔디’ 수업을 진행했다. 본격적인 수업에 앞서, 13년을 함께 한 매니저 최동열대표와 ‘내 귀에 캔디’ 무대를 선보였고 발라드퀸이 아닌 원조 댄싱퀸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내 귀에 캔디’는 댄스 곡인 만큼 포인트 안무 수업도 진행했다. 백지영은 싸미들 중에서도 그렉과 플로리안 커플, 카슨과 조던 커플의 수준급 댄스 실력을 보고 입을 틀어 막으며 극찬했다.

수업을 마친 후 싸미들은 “어떤 생각을 하고 부르는지 알게 돼서 영광, 나오는 것 마다 응원 하겠다” 소감을 전했다. 백지영도 “잊었던 노래를 부르던 처음 느낌이 살아나서 좋았다”라고 밝혔다.

한편 '케이팝 어학당-노랫말싸미'는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10분에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