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웅본색' 제작사 "신종 코로나 확산 우려"
오는 11일 공연부터 모든 일정 취소
/사진=뮤지컬 '영웅본색'

/사진=뮤지컬 '영웅본색'

우한 폐렴 확산을 우려해 뮤지컬 '영웅본색'이 조기 폐막을 결정했다.

10일 '영웅본색' 제작사 빅픽쳐프러덕션은 공식 SNS를 통해 "전국적으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확진 사례가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추가적인 피해 확산을 방지하고, '영웅본색'을 찾아주시는 관객 여러분과 공연을 함께하는 출연진 및 스태프 건강을 우선으로 삼기 위해 부득이 공연 일정을 중단 및 취소하게 됐다"고 밝혔다.

공연 취소로 인한 티켓 환불은 예매처를 통해 전액 진행된다.

갑작스러운 폐막 소식에 '영웅본색' 출연 중이던 배우들도 아쉬움을 드러냈다.

제이민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제 저녁 공연이 마지막이 될 수도 있다는 생각에 눈물을 머금고 최선을 다해 공연 했다"며 "그동안 '영웅본색', 그리고 제이민 페기를 사랑해 주신 관객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는 글을 적었다.

민우혁도 "뮤지컬 '영웅본색'이 아쉽게도 막을 내린다"며 "매회 큰 박수와 환호를 보내주시던 관객분들 잊지 않고 감사한 마음 간직하겠다. 무엇보다 좋은 작품을 만들기 위해 배우, 스태프들이 함께 흘린 땀이 많이 생각나는 오늘"이라고 아쉬움을 숨기지 않았다.

'영웅본색'은 동명의 홍콩 누아르 영화를 원작으로 한 작품. 지난해 12월 개막했다.

유준상, 임태경, 민우혁, 한지상, 박영수, 이장우, 최대철, 박민성, 제이민 등이 출연 중이었지만 우한 폐렴 발발로 직격탄을 맞게 됐다. 이에 제작사에서도 추가 피해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조기 폐막을 결정했다.
/사진=뮤지컬 '영웅본색'

/사진=뮤지컬 '영웅본색'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