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켓펀치, 신곡 '바운시'로 강렬 콘셉트 도전
"6개월 간 더 완벽하게 준비"
"보여줄 색깔 아직 많다"
'컴백' 로켓펀치 /사진=최혁 기자

'컴백' 로켓펀치 /사진=최혁 기자

그룹 로켓펀치가 '틴크러쉬' 콘셉트에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로켓펀치(연희, 쥬리, 수윤, 윤경, 소희, 다현)는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미니 2집 '레드 펀치(RED PUNCH)'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로켓펀치는 지난해 8월 발매한 첫 번째 미니앨범 '핑크 펀치(PINK PUNCH)'로 데뷔한 이후 첫 컴백을 하게 됐다. 이날 멤버들은 유독 '성장'을 강조했다. 이에 대해 연희는 "6개월이라는 공백이 있었는데 공백이라기 보다는 준비를 더 완벽하게 할 수 있는 기간이었다고 생각한다. 보컬 등 실력적으로 더 나아지고 팀워크도 좋아졌다. 여러 부분에서 성장했다고 느낀다"고 말했다.

'2월 컴백 대전'에 임하는 각오도 밝혔다. 윤경은 "6개월 만의 컴백인데 많은 선배님들과 같이 하게 돼 영광스럽다. 저희도 더 많이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로켓펀치는 '단조로운 세상에 날리는 신선한 한 방의 펀치'라는 이름을 담아 지난해 8월 첫 번째 미니앨범 '핑크 펀치'의 타이틀곡 '빔밤붐(BIM BAM BUM)'으로 데뷔했다. 이들은 통통 튀는 매력과 완성도 높은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가요계 기대주로 급부상했다.

이번 타이틀곡 '바운시(BOUNCY)'로는 '빔밤붐'보다 한층 강렬하고 파워풀한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바운시'는 힙한 분위기가 느껴지는 틴크러쉬 장르의 팝 댄스 곡으로, 키치(Kitsch)한 멋과 이상향을 담은 가사에 청량한 랩과 에너지 넘치는 보컬이 더해졌다. 세상을 향해 외치는 가사에서 로켓펀치 멤버들의 당찬 포부가 느껴진다.
로켓펀치 "틴크러쉬 콘셉트 '바운시', 어렵게 생각한 멤버 없어…성장했다"

콘셉트 변화에 대해 수윤은 "멤버 모두가 이번 '틴크러쉬' 콘셉트에 잘 맞는 매력을 가지고 있었다. 다행히 다들 긴장하지 않고 자신의 매력을 전부 보여준 것 같아서 어렵게 생각했던 멤버들은 없었다"고 털어놨다.

연희는 "로켓펀치가 보여드릴 수 있는 색깔이 아직 많다. 앨범명도 바뀌고 있는데 저희 안에 있는 색이 정말 많다. 그 중에서 보여드리고 싶었던 레드라는 색을 꺼냈고, 그래서 더 열심히 연습했다"고 했다.

로켓펀치의 두 번째 미니앨범 '레드 펀치'는 이날 저녁 6시 공개된다.

앨범에는 타이틀곡 '바운시'를 비롯해 인트로 레드 펀치, 하우스풍 레트로 팝 스타일의 '쏘 솔로(So Solo)', 로켓펀치의 당찬 매력을 담아낸 '파이어워크스(Fireworks)', 서정적인 가사가 돋보이는 '종이별', 봄을 맞이하는 마음을 노래한 '다시, 봄', 풋풋한 소녀 감성이 인상적인 '여자사람친구'까지 총 7트랙이 담겼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